상단여백
HOME 사회
반복되는 포항지역의 종교편향정장식 전 포항시장 친 개신교 정책으로 여론의 뭇매 맞아

포항지역의 종교편향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. 정장식 전 포항시장의 종교편향 사례가 대표적이다.

정 전 시장은 지난 2004년 5월 1만5천여명의 개신교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‘제1회 성시화운동 세계대회’의 명예준비위원장을 맡아 “포항을 거룩한 기독교 도시로 만들겠다”고 말해 논란을 샀다. 또 ‘포항시의 재정과 교회, 개인의 수입에서 1%를 모금하여 교회연합 모색, 사회선교, 교회성장을 위한 기반조성 사업을 진행한다’는 요지의 문건을 포항사암연합회가 입수해 해명을 요구하기도 했다. 

정 전 시장은 포항 지역 개신교 기관장 모임인 ‘홀리 클럽(Holy Club)' 활동에도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. 당시 모임에는 정 전 시장을 비롯해 이명박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의원, 이병석 의원, 공원식 시의회 의장, 검찰지검장, 법원장, 지역 언론사대표, 금융계대표 등 포항지역의 지도층이자 개신교 신자인 23인이 포함돼 있었다. 이들은 매주 한번 성경공부와 기도회를 갖는 사적인 모임이자 종교활동이라고 항변했지만 지역의 대표적 권력기관의 수장들이 모여 있다는 점에서 그 폭발력은 매우 컸다.

정 전 시장의 종교편향 사례가 알려지자 불교계는 ‘종교편향대책위원회’를 발족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약 3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‘사회와 종교화합 실현을 위한 범불교도대회’를 열어  정 전 시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등 크게 반발했다.

당시 정 전 시장은 불교계의 반발과 부정적 여론에 밀려 사태발생 50여일 만에 기자회견을 열고 “나 한 사람으로 인해 이러한 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해 불교계와 포항시민에게 죄송하다”며 사과하고 홀리클럽도 해체한다고 밝혀 포항지역의 종교편향사태는 일단락됐다.

김동수 기자

김동수  btnnews@btn.co.kr

<저작권자 © BTN불교TV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

김동수의 다른기사 보기
icon인기기사
기사 댓글 0
전체보기
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.
Back to Top